Home Article Review

Review

홈 스위트 홈 : Highdore, 42kgb, SWRY

‘의식주’라는 말이 보통명사로 존재하듯, 인간에게 집만큼 중요한 위상을 차지하는 건 몇 없다. 심지어 우리나라 사람들은 평생을 집 마련을 위해 일하지 않는가....

미움받을 용기 : 이른(E:Rn) – 아는 척

우리나라에서 오랜 시간 베스트셀러를 차지한 <미움받을 용기>라는 책이 있다. 3대 심리학자인 알프레드 아들러의 심리학을 바탕으로 타인 기준의 삶을 반박하고 현실에 충실하라는...

새로운 캠퍼스, 기분 좋은 출발 : SIM2, 찬현, 보이 브라운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유독 등교가 행복하던(?) 시절이 있다. 바로 방금 입학해 따끈따끈한 대학교 신입생일 때이다. 많은 것을 스스로 해결해야 하는 낯선 환경에...

이별은 뒤늦게 찾아오는 것 : 개코, 권진아 – 마음이 그래

좋은 기억력은 양날의 검이다. 추억뿐만 아니라 잊고 싶은 순간도 생생히 기억해 내기 때문이다. 인간은 망각의 동물이지만, 한 번 주의를 쏟은 대상은...

해가 지면 음악이 떠오른다 : 새벽, noovv, 리원

밤은 온전히 개인만의 시간이다. 많은 이들이 일과를 뒤로하고 자신의 공간과 관계 속으로 스며든다. 누구는 하루를 마무리하며 생각을 정리하거나 취향과 관심에 적극적으로...

왼손에 그린 별 하나 : DAYTONSEOUL, OoOo, Young ill

최근 발매된 따끈따끈한 아이유의 ‘Celebrity’. 오랜만의 컴백이 반갑기도 했지만, 첫 감상 때 왠지 가사에 눈길이 갔다. 그녀는 곡을 빌려 이야기한다. 몇몇의...

사랑만큼은 영원해도 괜찮아 : 범키, 수란, dress – Mine

따지고 보면 ‘영원히’란 단어는 이상한 말이다. 가장 좋아하는 일 앞에 붙여도 어색하기 때문이다. 가령 “영원히 헬스하자(?)”, “영원히 밥 먹자”라는 문구는 고개를...

너의 이름은 : Tamiz, Sober, damduck

대법원 통계에 따르면 연간 개명 신청을 한 사람들은 평균 15만 명으로, 결코 적지 않은 숫자다. 부모님이 지어주신 이름을 바꾸는 데에는 제각기의...

Latest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