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News 국내음악 단짠단짠 싱어송라이터의 세계 : 강다나, kenessi, Knave

<기획연재> 단짠단짠 싱어송라이터의 세계 : 강다나, kenessi, Knave

음악에도 맛집과 같은 아티스트들이 있다. 유튜브와 사운드클라우드를 파도타기하며 발견한, 왠지 모르게 나만 알고 싶은 그들. 마치 입소문만 믿고 골목을 누비며 찾아낸 진짜배기 맛집과 비슷하달까.

기획연재 네 번째 챕터에서는 ‘맛있는’ 보컬과 사운드를 자랑하는 싱어송라이터들을 소개한다. 우연찮게도(?) 이름 스펠링이 K로 시작하는 그들이다. 강다나, kenessi(케네시), Knave(네이브) 세 명이 여기 있다.

강다나 대표곡 – Love ! (Feat. kenessi)

강다나는 따뜻하고 차분한 보컬의 소유자로, 사운드 위에 살포시 덮인 서정적인 가사가 매력적인 아티스트이다. 맛으로 비유하자면 ‘달콤한 생크림 케이크’에 가깝다. 차가운 계절감이 느껴지는 그녀의 곡은 특히 겨울에 잘 어울리며, 특유의 서정적인 스타일 덕분에 드라마를 보는 기분을 선사한다.

한편 강다나는 몇 개의 싱글을 비롯해 EP [그 밤]을 발표하며 왕성한 활동을 지속해왔다. 더불어 제이씨 유카 피처링의 ‘Puzzle’, 케네시와 함께한 싱글 ‘LOVE !’ 등에 이은 다양한 아티스트와의 협업 또한 예고했다. 그녀가 음악관으로서 밝힌 “순간의 감정과 그 색깔을 충실히 표현하는 음악”이 바로 우리가 찾던 맛집의 요리가 아닐까.

케네시 (kenessi) 대표곡 – boy (Feat. Griffy)

케네시는 본격적인 결과물을 내놓은 시기가 비교적 최근임에도 불구하고, 결코 신인답지 않은 유연함과 테크닉을 가진 아티스트이다. 그의 보컬은 중독성을 동반한 ‘짭쪼름한’ 맛이다. 그는 타 싱어들과는 다르게 리드미컬하게 트랙을 누비는 스타일이며 이를 통해 만들어진 두드러진 그루브가 특징이다. 또한 ‘Sunrise’과 같은 트랙에서는 직접 랩을 하기도 하는데, 다채로운 결의 프로듀싱을 비롯해 다재다능한 그의 역량을 엿볼 수 있는 부분이다. 지루할 틈이 없는 그의 독특한 ‘맛’은 EP [Sun and Moon], 싱글 ‘ㅂㄷㅂㄷ’ 등에서 확인해 볼 수 있으며, 7월 중에는 새 앨범이 발매될 계획이라니 기대해보도록 하자.

네이브 (Knave) 대표곡 – Call me back

소개한 아티스트 중 가장 원숙미가 돋보이는 네이브는 담백하면서도 솔풀한 보컬이 특징이다. 네이브가 선사하는 ‘맛’은 뷔페와 같다. 그의 음악은 대체로 어쿠스틱하고 재지한 방향에 최적화된 것 같으면서도, ‘Onedrive’, ‘Cloudy’와 같은 트랙에서는 세련된 얼터네이티브 R&B를, ‘Call me back’과 같은 트랙에서는 실험적인 면모를 보여주는 등 특정 스타일에 구애받지 않는다.

한편 그는 17년부터 대여섯 장의 싱글을 발매한 것은 물론, 작년 11월 첫 EP [A very Knave]를 발매하는 등 누구보다 많은 작업량을 보여주는 아티스트이다. 특정 메뉴의 느낌이 아닌 다양한 ‘맛’을 함께 즐기고 싶다면 네이브의 음악을 재생하면 된다.

KozyPop – Sameday (Song By Kenessi, Denny) (Prod. Seo Mary) 일러스트오디오

*KozyPop 매거진 에디터 최승렬 님이 작성한 글입니다.

Latest Playlist

추억으로 물들여 나의 여름을 싹쓰리 ☆ (10songs)

내리사랑 뺨치는 내리 세기말 바이브~

베를린에서 날아온 음악편지 (feat. COLORS) (14songs)

베를린 갬성 그 자체,,ㅠ 이번 플리는 독일의 COLORS를 선곡하는 저의 친구 죠니가 선곡해주었어요 =)

COLORS를 선곡하는 죠니의 플레이리스트를 훔쳐보았다

거실조차 베를린 갬성 그 자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