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Article 국내음악 창모, 정기고, 애쉬 아일랜드, 그레이? PAY DAY 이래도 듣지 않을 수 있겠는가

창모, 정기고, 애쉬 아일랜드, 그레이? PAY DAY 이래도 듣지 않을 수 있겠는가

2020년 봄, 집에 있기 답답하다면 이 노래를 조심스레 권해본다. 바로 듣기엔 낯선 느낌이 든다면, 피처링진을 한번 살펴보시라. 이래도 듣지 않을 수 있는가?

 세상에서 가장 신나는 월급날, ‘PAY DAY’ 피처링진의 화려한 이름들이 눈에 들어왔을 것이다. 쫀득한 비트와 피아노를 누비는 래핑의 ‘마에스트로’부터 서정적인 노랫말인 ‘아름다워’까지의 다양한 스펙트럼과, 차트에 거대 운석을 폭격하던 창모. 그리고 특유의 음울한 무드와 메시지가 매력적인 ASH ISLAND도 여기 있다.

특히, ASH ISLAND는 최근 2020 힙합 어워즈 신인상을 거머쥐었으니, 현재 국내힙합을 이끄는 아티스트 둘이 참여했다고 할 수 있겠다. 분위기하면 빼놓을 수 없는 아티스트 정기고도 있다. 그는 R&B는 물론, 최근 재즈보컬리스트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중이다. 거기에다가 힙합, R&B의 치트키 GRAY까지. 이 정도면 이름만 믿고 들어도 충분히 성공했다고 말할 수 있다. 물론 기분도 2배로 ‘떡상’할 것이다.

창모, ASH ISLAND, 정기고 – PAY DAY (Prod. GRAY) with KozyPop [Official Making Film]

그래서 노래는 어떠한가. 여기서 다시 한 번 ‘GRAY’라는 이름을 여러분에게 다시 내밀어본다. 먼저, 특유의 펑키한 비트 속에 업비트의 베이스로 꼼꼼히 다듬질을 시작한다. 매트한 창모의 랩을 거뜬히 뒷받침하고 나면 자연스레 신스사운드와 정기고의 보컬이 곡의 영롱함을 더한다. 그루비한 리듬과 쫀득한 분위기에 바톤을 이어받는 건 ASH ISLAND. 주도적으로 곡을 쪼개나가는 그의 싱잉랩은 프로듀서의 뒷받침을 받으며, 곡의 흐름에 강세를 보여준다. 

‘PAY DAY’는 창모, 정기고, ASH ISLAND 그리고 GRAY의 초호화급 협업작업으로 차트에서 꾸준히 중상위층을 차지하고 있다. 이 외에도 유투브 조회수 21만뷰를 보여주는 등 두터운 층의 리스너들이 꾸준히 찾는 노래가 되었다. 음원 공개와 더불어 ‘KozyPop’의 유튜브 채널에서는 각 아티스트들의 플레이리스트도 들어볼 수 있어 이들의 취향을 알아가는 재미가 쏠쏠하다.

PAY DAY 앨범커버

이번 ‘PAY DAY’는 ‘Project with KozyPop’의 시작이자 앞으로도 지속적인 아티스트 콜라보레이션을 앞두고 있다. 이를 주도하는 ‘KozyPop’에서 국내외 서브컬처, 아티스트의 캠페인을 비롯한 프로젝트 디렉팅을 펼쳐왔기에, 다음 주자와 신선한 콜라보레이션에 대해서도 기대하는 바다.

*KozyPop 매거진 에디터 김현호 님이 작성한 글입니다.

1 COMMENT

Comments are closed.

Latest Playlist

스트레스엔 싱잉랩, 오토튠으로 뿌셔! (9songs)

명수옹 曰 "즐길 수 없으면 피하라" 하셨거늘

찬란한 가로등빛, 달빛,,, (9songs)

(코지님들과 함께하는 플리 22) 시티팝 선사합니다

사랑,,시작해도 될까? (9songs)

날도 포근하고 막 설레게 하잖아

우리집준호가 오늘 칵테일 한잔 어떠냐했다,,, (9songs)

((코지님들과 함께하는 플리)) 내적인들을 위한 꿀렁 알앤비 (~ ̄▽ ̄)~